☆★ 2020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 모집 ★☆

2020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1. 모집부분 및 응시자격 -건축설계 (건축학과 및 건축관련학과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2. 채용방식 -1차전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심사 -2차전형: 면접 3. 일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접수: 2019년 10월 30일 (수) /이메일을 통한 접수 fhhhs@naver.com /접수시간 08:00~ 23:59 -1차전형 합격자발표: 2019년 11월 6일(수) /개별통보 -2차전형:2019년 11월 13일 (수) /오후 2시부터 진행 -최종발표: 2019년

담사이에 낀 고양이를 보고

 “가장 좋아하는 건물이 뭔가요?” 아주 여러 번 비슷한 질문을 받았다. 한 두번 겪는 일도 아닌데 그럴때마다 내 머릿속은 하얗게 변하곤 한다.   건축가로서 작업을 시작한지는 벌써 8년, 처음 건축이라는 학문을 접한 후로는 15년이라는 짧지 않은 세월이 흘렀다. 그런데 아직도 이런 질문엔 대답을 하질 못한다. 세월을 헛되이 흘려보낸 것 같은 허무감이 밀려온다. 그동안 좋아하는 건축가, 좋아하는

첫 여행

 첫 여행  우리는 걷고 또 걸었다. 뜨거운 햇볕아래 점점 목이 말라오고 이대로는 한걸음도 더 걸을 수 없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그곳은 사막도 아니고 무인도도 아니었다. 우리는 숙소 근처에 있다는 댐을 찾아 산책을 떠났을 뿐인데, 이렇듯 심각한 상황을 마주하게 된 것이었다. 처음 숙소를 떠날 때 물 대신 맥주를 가져온 것이 화근이었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그곳은

동네건축가?

동네건축가? 동네건축가라는 명칭이 자주 쓰이는 요즘이지만, 아직도 건축가라는 사람들은 멀게만 느껴진다. “동네”라는 앞 글자가 왠지 친근하고 포근할 것 같은 느낌을 가져다 주지만, 집 지을 일 없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건축가란 평생 만날 일 없는 사람들이란 건 변치않는 사실이다. 처음 동네 건축가라는 이름을 듣고 떠오른 것은 동네에 즐비한 렉산 케노피였다. 누군가가 공들여 디자인했을 건물에 껌처럼 붙은 렉산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