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 모집 ★☆

2020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1. 모집부분 및 응시자격 -건축설계 (건축학과 및 건축관련학과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2. 채용방식 -1차전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심사 -2차전형: 면접 3. 일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접수: 2019년 10월 30일 (수)  /이메일을 통한 접수 fhhhs@naver.com  /접수시간 08:00~ 23:59 -1차전형 합격자발표: 2019년 11월 6일(수) /개별통보 -2차전형:2019년 11월 13일 (수) /오후 2시부터 진행 -최종발표: 2019년

제주도 세거리집

제주도 세거리집은 제주시 삼양동에 있는 3대가 사는 집입니다. 이 곳은 육지와는 다른 기후와 문화가 있습니다. 마을 건물들도 육지와는 다르게 대부분 매력적입니다. 새로지은 빌라들은 빼고요.       대부분의 집들은 머리가 무거운 모습입니다.               혹은 집 자체가 두꺼워 보이기도 합니다.           한 집인 것 같은데 두개로

상남자의 집

        상남자의 집 ” 마 나는요. 거실 필요없습니더.” “내혼자 그냥 지낼집이라 방도 마 딱히 필요없습니더. 손자들 내려오면어떻게하냐고예? 즈그들이 내려오면 뭐 일년에 몇번 내리온다고 낑기가 자면 되지” “화장실은 마 답답하믄 나는 못씁니더.” “내는 집안에서 고기도 꾸버야 되고 기름도 튀기야 되는데 요새 나오는 후앙은 우째 다 장난감같습니꺼” “내는 취미가 나무 자르는기라 뭐 근사하게 만드는게 아니고

광장 지연 계획

    광장 지연 계획- 작은 광장이 만드는 여러갈래의 길 Square Postponement Plan- Many branches of roads and smaller squares     광화문 광장은 약 600년 동안 서울의 입구를 상징하는 대로였습니다. 근대 이후 차가 다니는 자동차 대로로 사용되었으며, 그것이 광장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불과 10여년 전의 일입니다. Gwanghwamun Square used to be a symbolic gate that

오래된 공장의 기록

Memories of an old factory  Renovation project of an old factory to a commercial facility. We live in the world of coincidence. And we all know that we’re living in era of uncertainty. But every time facing new project, we imagine very detailed shape of building expecting the shape would not be changed forever. But the case of this kind

2018 mmca 아시아기획전 ‘당신은 몰랐던 이야기’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전시중인 기획전 ‘당신은 몰랐던 이야기’중에 플랫폼 디자인을 맡았습니다. http://www.mmca.go.kr/exhibitions/exhibitionsDetail.do?exhId=201803090001024 4팀의 작가들의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는 프로그램들을 수용하는 공간을 계획하는것이 숙제였고요 제한된 예산안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수용해야 했기에 우리는 전시장의 시설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굳이 프로젝트 이름을 기생수로 정한 이유입니다.                         안녕~    

Colectivo Coffee Company

무엇을 남기고 무엇을 없앨것인가는 직관에 의존하는 편입니다. 아 계단이 위험하네. 옥상의 슬라브는 뚜껑처럼보여.  평소에 별생각없이 지나치던 그건물이 어느날 설계대상이 되었다고 갑자기 반짝반짝 아이디어가 나오지는 않는거 같아요. 대상건물을 클라이언트와 함께 마주한 첫날. 반짝이는 눈으로 건축가의 반응을 살피는 클라이언트눈치를 보며 흐음~ 생각에 잠기는척 하고는 오늘 점심 뭐먹지. 하는 쓸데없는 생각만 하게 되는거 같아요. 평소에 생각을 안하고 사니까

around

익숙한 풍경 대지가 있는 연남동은 거주지역으로 오랫동안 그 모습을 유지 하였으나 경의선숲길 개장이후 연남동 대부분의 지역이 상업화 되고있습니다. 하지만 일부지역은 아직도 거주지역으로서 그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데 연남동과 연희동의 경계가 되는 경의중앙선철길 주변의 동네가 그렇습니다. 동네를 지우며 지나가는 무자비한 철도…(점세개는 동네보다 철도가 먼저 생긴거였으면 어쩌지 하는 불안감의 표현입니다.)   철길로 인해 남북의 경계가 생긴 이

스페이스 깨

    .       몇 해 전, 엉뚱한 건축가 컨셉으로 살면서 어느 매체와 간단한 인터뷰를 진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책을 주제로 한 인터뷰이다 보니 주제는 당연히 책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우리는 레이먼드 카버의 소설에 대해 이야기 했고, 기자분께서는 소설에 대한 감상을 다음과 같은 묘사로 대신했습니다.   “이를테면 방 안의 벽지를 가만히 들여다보는 거에요, 벽지 패턴이 모두

2018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2018 푸하하하프렌즈 신입사원모집.  1. 모집부분 및 응시자격 -건축설계 (건축학과 및 건축관련학과 졸업자 및 졸업예정자) 2. 채용방식 -1차전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심사 -2차전형: 면접 3. 일정 -서류 및 포트폴리오 접수: 2017년 10월 26일 (목)  /이메일을 통한 접수 fhhhs@naver.com  /접수시간 08:00~ 23:59 -1차전형 합격자발표: 2017년 11월 1일(수) /개별통보 -2차전형:2017년 11월 8일 (수) /오후 2시부터 진행 -최종발표: 2017년

여의나루 선착장 국제 공모전

  얼마전 서울시에서 주최한 여의나루 선착장 국제설계공모에 참가했습니다. 건축가로서 우리가 올바르게 가고 있는지 확인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거든요. 회사를 만들고 하루하루 먹고 살기 바쁜 와중에 생각해보니 우리에겐 첫 현상설계였습니다. 당선 여부에 상관없이 우리가 정말 옳다고 생각하는 계획안을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매일 통닭을 시켜놓고 우리는 한강에 대한 생각을 나누었습니다.   Q: 너는 한강이 어때?   A:

Magnolia creative lab 사옥

magnolia creative lab 사옥은 패션 광고대행사 사옥입니다. 금호동에 있는 주택을 증축 및 대수선 한 프로젝트 입니다. 45평의 기존 건축물에 10평을 증축하면서 사옥답게 만드는게 제일 중요했습니다. 제대로 된 사옥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이전의 사무실도 주택을 임대해서 사용하고 있었는데, 전셋집 이사한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싶지 않았습니다. 기존 건축물이 갖고 있는 매력을 건물 곳곳에 숨겨 놓고 싶었습니다.

인천동화마을 주택

‘동화마을 주택’은 1968년에 지어진 오래된 집을 리모델링 했습니다. 인천 차이나타운 근처 동화마을 꼭대기에 위치해 있으며, 흔히 볼수있는 불법 증축이 진행돼 있었습니다. 집의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하게 덧붙여지고, 훼손돼 있었죠. 심지어 불법증축분이 대지경계선을 넘어가있어서 양성화도 불가능 했고, 토지사용료를 지불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면적만 넓어졌지 쓸 수 있는 공간은 없는 상태였어요. 이에 우리는 집의 원래형태로 돌아가서

ㅁㅁㄷ 작은집

        설계를 의뢰하는 분들에게 질문이 있습니다!!!   왜 지어진 집을 사지않고 새로 지으려고 하시나요? 솔직히 말해서 저라면 막 특이하고 새로운 거 지어서 자랑하고 싶을 것 같거든요? 그래서 집을 새로 짓는거 아니에요?           그러니까 우리도 대지가 20평 남짓 안되는 이 땅을 두고 독특한 상상을 많이 해봤습니다. 일본잡지에 나오는 재밌는

첩첩벽벽 / 뮤지엄 SAN 山上 프로젝트 (파빌리온 지명 현상설계)_당선

“단언컨대 모기장은 현존하는 최소한의 구조체다.” -한양규/대한민국건축사           우리는 자연을 온전히 느낄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를 만들어보고자 했다.       형태에 대한 이슈는 없다. 뮤지엄 산 내에 존재하는 형태를 그대로 받아들인다. 세월의 힘이 건축물의 수명을 결정한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축축 처지고 저렴하고 유연한 이 구조체는 시간이 흐름에 따라 자연과의 접촉 면적이 점점 늘어난다.  

산책로 417번길

  벽은 벽이여!! 벽 두개면 다 된당게!! 아니 뭘 더하라는 거여??!!! 말혀봐. 아니 뭘 더 하라는 거냐고!!! 하루가 멀다하고 푸하하하프렌즈는 싸웠습니다….   정답을 찾는 해결위주의 학습방식과 5년이란 회사생활에 굳어져버린(원래 굳어져 있는지도;;) 뇌의 한계를 부딛치고 디자인 멘붕사태에 이르렀던 안양프로젝트를 소개합니다. 두둥!!   01_길과  건축 대지위치는 안양 박달시장 뒷편 주택가입니다. 보통의 주택가와 같이 담장벽들이 길과 마주하고 있습니다. 집을 보호하고

흙담

copyright ⓒ 김용관 <the ground wall> “We feel awe at strong power. Sometimes fear. Imagine a scene with a huge rock that is pressing down hard on the earth. In this scene, the rock is actually not you are seeing. Strictly speaking, what you are looking at is the “gravity” fighting hard against the ear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