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isneverthat

0 Flares Twitter 0 Facebook 0 Filament.io 0 Flares ×

 

 

 

 

 

허우대 멀쩡한 녀석이 있습니다.

나쁘지 않게 생겼는데 왠지 모르게 어설퍼요.

입고 있는 옷도 꽤 비싼 메이커인데,

영~ 멋이 없습니다.

밉상은 아닌데 딱히 매력이 없는거죠. 

 

  

thisisneverthat 은

이 멀쩡한 녀석을 사옥으로 바꾸는 

리노베이션 프로젝트 입니다.  

 

 

 

 

 건물 두개의 면을 철거하고

새로운 껍질과 빈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껍질이 만든 공간은

thisisneverthat의 소통을 위한 장소이자

건물의 숨통을 틔워주는 공간입니다.

 

 

 

 

 

 

 

 

 

 

 

실제로 외부인 이 공간은

1층 앞마당,

2층, 3층, 옥상 테라스를 통해

시야가 연결되어 있습니다.

 

 

 

 

 

 

 

 

건물의 껍질과 알맹이 사이에 틈을 만들었습니다.

이 곳은 빛과 바람, 사람이 통하는 길이 됩니다.

외부이기도 하고, 내부이기도 합니다.

 

 

 

 

 

 

 

 

 

 

 

 

 

 

 

 

 

 

 

 

 

 

 

 

 

 

 

 

 

 

 

 

 

새로운 껍질로 인해 기존 콘크리트 패널 또한

다른 인상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반대되는 성질의 재료를 대비시켜서

날렵하고 견고한 선을 만드는 것 입니다. 

 

 

 

 

 

 

 

 

 

 

 

 

 

 

 

 

 

 

 

 

 

 

 

 

 

 

 

 

내부공간도 외부공간 처럼 만들고 싶었습니다.

실내에 오래 머물면 답답 할 수 있으니까요.

 

 1f shop

 

 

 

 

2f office 

 

 

 

 

 3f office

 

 

 

 

 3f meeting room

 

 

 

 

 roof

 

 

 

 

 

 

 

 

  

 

 

 

   

 

 

 

 

 

 

 

 

 

 

 

 

 

 

 

 

 

 

 

 

 

 

 

 

 

 

 

 

 

 

 

 

 

 

 

 

 

 

 

 

 

 

건축설계 : 푸하하하프렌즈 (한양규, 한승재, 윤한진, 김학성, 홍현석)

구조설계 : 센구조

기계/전기설계 : 하나기연

커튼월 설계 : 월플러스

시공 : 이각건설(현장소장 : 모정규 이사)

가구디자인 : STUDIO COM

사진 : 신경섭